뉴스 > 생활/건강

결핵 신규 환자 40%는 '65세 이상 노인'…환자 발생률 6년째 감소 중

기사입력 2018-03-25 11:44 l 최종수정 2018-04-0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 신규 결핵환자 10명 중 4명은 65세 이상 노인이었습니다. 결핵 환자 발생률은 2011년 최고를 기록한 이후 6년째 감소했습니다.

23일 질병관리본부의 '2017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 발표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결핵 신환자는 2만8천161명(10만명당 55.0명)으로 전년 3만892명(60.4명) 에 비해 9.0% 감소했습니다. 신환자는 과거에 결핵 치료를 받은 적 없는 신규 환자입니다.


결핵 신환자는 모든 연령층에서 감소했습니다. 특히 20대 젊은층에서는 2016년 3천179명에서 2017년 2천564명으로 20.0% 급감했습니다.

신환자 가운데 65세 이상 노인은 1만1천798명으로 전체의 42%를 차지했습니다. 이는 전년보다 2%포인트 증가한 수치로 노인 인구의 증가에 따른 결과로 분석됐습니다.

외국인 결핵 환자는 1천632명으로 전년 대비 23.1%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신환자 발생률(인구 10만명당 신환자수)은 55.0명으로 역대 최고치(78.9명)를 기록한 2011년 이래 6년 연속 감소했습니다.

환자가 줄어들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이 여전히 1위로 결핵관리 후진국이라는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022년까지 결핵 발생률을 10만명당 40명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결핵예방의 날' 행사를 엽니다. 본부는 국가결핵관리사업에 헌신한 서울

삼성병원 고원중 교수와 대한결핵협회 등 유공자 84명에게 대통령 표창 등을 수여합니다.


고 교수는 16년 이상 결핵 진료에 매진하면서 논문을 400편 이상 발표했고 종양괴사인자 길항제 사용 환자에 대한 잠복결핵감염 치료법을 처음으로 제시하는 등 결핵퇴치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정의용 "정전 종식 평화체제 대체"…유엔 스마트캠프에 100만 불 지원
  • 홍준표의 경고 "윤석열, 벌써 아첨에 둘러싸여…전두환 등극 때 같아"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