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미 정상, 북핵 공동대응 합의

기사입력 2006-09-15 11:27 l 최종수정 2006-09-15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대통령은 북핵문제에 대해 공동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전시작전권 이양이 한미동맹에 전혀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박종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미국을 방문중인 노무현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과 오랜만에 만났습니다.

양 정상은 북핵문제와 관련 양국이 협의해 온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을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과 미국이 대북정책에 있어 호흡을 함께 하기로 한 것입니다.

인터뷰 : 노무현 대통령
- "전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많은 복잡한 문제들이 있는 가운데서 (미국과 한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서 이처럼 긴밀히 협의를 하고 또 6자회담 재개를 촉진하기 위해 이런 범정부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사실자체가 매우 중요한 일로 이해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양 정상은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대원칙을 재확인하고 북핵문제를 양국의 현안가운데 최우선순위에 두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노무현 대통령
- "우린 지금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주로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 상황에서 6자회담 실패했을 경우에 있을 수 있는 제재 문제를 먼저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 부시 미국 대통령
-"북한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6자 회담에 대한 책임을 재확인했습니다."

양 정상은 또 전시작전권 전환이 양국의 신뢰를 기초로 주한미군의 지속 주둔과 유사시 증원한다는 약속에 바탕을 두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양 정상은 전작권 전환을 위해 올 10월 연례 안보협의회에서 전작권 이양시기를 포함한 구체적인 사항을 합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인터뷰 : 부시 미국 대통령
-"그리고 (작전권 관련한) 주한미군의 크기와 이동 날짜는 한국 정부와 협의를 해서 결정을 내릴 것입니다."

양정상은 한미 FTA와 비자면제 프로그램 가입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한미 FTA추진이 한국과 미국 모두에게 경제적이익을 가져다 준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협상을 더욱 가속화시켜 FTA를 성공적으로 타결시키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한편 부시대통령은 한국의 비자면제프로그램 조속가입을 희망하고 요건충족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 박종진 기자
- "양국정상은 북핵문제에 대해 공동의 포괄적 접근 방안을 만들기로 합의하고 전시작통권 전환이 한미동맹에 어긋나지 않는 다는 점을 확실히 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샌프란시스코를 거쳐 내일 저녁 한국에 도착합니다. 워싱턴에서 mbn뉴스 박종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거리두기 3단계 때도 수능 본다"…시험장·감독관 역대 최다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문 대통령 "이유 불문하고 송구"…"김정은 사과는 각별한 의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