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은 여동생 '실세' 부상…김경희와 판박이

기사입력 2013-07-21 20:00 l 최종수정 2013-07-21 2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이 최근 권력 실세로 떠오른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여동생인 김경희를 중용했던 것과 판박이라는 분석입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현지지도에 나선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뒤로 여동생 김여정의 모습이 보입니다.

경직된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자유롭게 뛰어다니며, 김정은 위원장의 행동을 지켜봅니다.

김여정은 지난해부터 공직을 맡고 실세로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김여정은 김 위원장이 참석하는 이른바 '1호 행사'를 준비하는 국방위원회 행사과장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여정의 자유분방한 행동은 김 위원장의 친동생이라는 점도 있지만, 행사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고 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김여정이 최근 북한 매체에 자주 노출되는 것도 김 위원장을 가까운 거리에서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대목입니다.

김여정의 등장은 고모 김경희와 판박이입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역시 김정일 위원장이 후계자로 추대된 이듬해인 1976년, 당시 29살의 나이로 첫 직책을 맡아 권력의 핵심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한은 혈통을 중시하는 체제이기 때문에 김정은 제1위원장과 김여정은 서로 보좌하고 보호하는 상생의 길을 걷고 있다고…."

이런 맥락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역시 조만간 김정은 체제 권력의 전면에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영상편집 : 양재석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석열, '당선축하' 문자 발신…이준석 "대선승리 계속 노력"
  • [단독] 광주 참사 뒤 가려진 '철거왕'…자회사 쪼개 '공사 독식' 의혹
  • 대구서 얀센 접종 30대 남성 사흘 만에 '의문의 사망'
  • G7 '노 마스크' 회동…김정숙 여사, 미·일 영부인 첫 만남
  • 단백질에 꽂혔다…3000억 시장에 줄줄이 출사표
  • 6살·1살 딸 살해 후 가방에 넣어 바다에 유기한 아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