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탄핵 D-데이 9일 유력…"비박 찬성 장담 못해"

기사입력 2016-11-29 0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회의 탄핵안 발의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탄핵 시점은 이번 주보단 다음 주 금요일 즉 9일이 유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탄핵의 캐스팅보트를 쥔 새누리당 비박계의 찬성을 아직 장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윤범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탄핵 표결이 가능한 본회의 일정은 다음 달 2일과 9일.

그 가운데 '신속성'을 앞세운다면 2일, '정확성'을 중시한다면 9일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일단 국민의당은 탄핵의 적기를 이번 주로 못박고 2일 표결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지원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우리는 12월 2일이 적기라고 추진하고 있고 물론 야3당과 지금 현재 비박계 일부 의원들과 논의해서…."

하지만, 민주당은 좀 더 신중한 입장입니다.

2일도 가능하지만, 탄핵안의 완성도를 높이고 가결 정족수를 확보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준비됐다고 판단되면 2일이라도 바로 의사일정을 진행할 것이며 준비가 좀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9일 날 처리하게 될 것입니다."

오는 2일까지 내년 예산안 처리를 마무리해야 하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합니다.

캐스팅보트를 쥔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도 탄핵안의 내용이 확정되기 전까진 쉽게 찬성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도 고려 대상입니다.

▶ 스탠딩 : 윤범기 / 기자
- "따라서, 탄핵의 D-데이는 다음 달 9일이 유력한 가운데, 탄핵안이 확정된 후 내일(30일)쯤 최종적인 탄핵 일자가 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윤범기입니다." [ bkman96@mbn.co.kr ]
영상취재 : 김석호,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길러준 주인 잘 따르지만 적수엔 아주 사나워"…북한, 풍산개 재조명
  • "시진핑·공산당 물러나라"…중국서 코로나19 봉쇄 항의 시위
  • 15개월 딸 시신 김치통에 3년간 보관한 母...3년 만에 범행 밝혀져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영국 매체 "반정부 시위 동조 이란 선수들, 귀국 후 처형 가능성 있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