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전히 강한 '친박'의 그늘…인명진 표 상임전국위 무산

기사입력 2017-01-06 20:03

여전히 강한 '친박'의 그늘…인명진 표 상임전국위 무산

상임전국위 무산 /사진=연합뉴스
↑ 상임전국위 무산 /사진=연합뉴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완성하기 위한 새누리당 상임전국위가 6일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되면서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날 6일 오후 2시로 예정된 상임전국위는 재적위원 51명 가운데 의결정족수인 27명을 채우지 못해 무산됐습니다.

그러자 당 지도부는 즉각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세력들이 일부 상임전국위원들을 참석하지 않도록 사전에 회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차마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같이 당에 몸담았던 원로란 분들이 참석을 막고 있습니다"라며 "어제 확인할 땐 충분히 35∼36명 됐는데 (원로 쪽에서) 지금 막고 있어서 (설득하기 위해) 사람도 가고 있습니다. 그런 사정을 좀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거듭 사과했습니다.

일부 전국위원들은 국회 인근까지 도착했지만, 친박 의원들의 전화를 받고 심적 부담을 느껴 회의장으로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8개월 전인 지난해 5월 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 때와 판박입니다.

당시에도 정진석 원내대표는 총선참

패의 원인으로 지목된 계파갈등과 공천 파동을 해결하기 위해 혁신위원장에 강성 비박계인 김용태 의원을 내정해 당 쇄신에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친박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결국 친박계 성향의 위원들이 국회 부근에 머물면서도 회의에 불참해 혁신위 구성이 불발에 그쳤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