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강경화, 과거 '실향민 아버지 사연' 언급하며…"제 아버지도 북한에서 온 수많은 이산가족의 한 분이셨다"

기사입력 2017-05-25 0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경화, 과거 '실향민 아버지 사연' 언급하며…"제 아버지도 북한에서 온 수많은 이산가족의 한 분이셨다"

강경화 아버지, 강경화 / 사진=연합뉴스
↑ 강경화 아버지, 강경화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가 문재인 정부 첫 외교 사령탑으로 지명된 가운데 그의 과거 대북 발언이 주목됩니다.

강 후보자는 인도주의 차원의 대북 지원은 지속돼야 하지만, 북한 정권도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적을 받아들여 논의의 장에 나와야 한다는 원칙론자로서의 면모를 유지해왔습니다.

2014년 방한 당시 강 후보자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국제 안보에 큰 문제가 되는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개발에 국제사회가 첨예한 관심이 있다"며 "북한이 착한 행동(good behavior)을 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강 후보자는 당시 발간된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가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기술한 가운데에도 "보고서와 상관없이 (인도적 지원은)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더불어 강 후보자는 여러 인터뷰에서 북한이 인권·인도주의 문제에 대한 유엔 차원의 문제제기 및 논의의 장에 나와야 하며,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접근도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해왔습니다.

또 강 후보자는 지난 2013년 12월 미국 뉴욕의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 강연 말미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북한 인권과 인도주의 문제는 분명한 국제적 관심사로 매우 심각한 상태"라며 "문제는 북한이 이러한 문제와 관련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전 직위(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에 있을 때 (북한에) 가서 직접 상황을 보고 싶었지만 가능성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면서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사무차장보인 지금은 가능성이 좀 더 높은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강 후보자가 그동안 대북 인권·인도주의 지원 분야에 관심을 쏟은 것은 인권고등판무관실 부판무관,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부대표,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사무차장보 등 유엔에서의 그의 주요 경력과 직결된 분야이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강 후보자는 남북관계 전망

에 대해서는 "북핵 문제,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려면 정치적 결정이 필요하다"면서 "제 아버지도 북한에서 오신 수많은 이산가족의 한 분이셨다. (문제가 풀리는) 미래가 어서 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강 후보자의 아버지는 평양 출신의 고(故) 강찬선 KBS 아나운서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