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민희, “남경필 ‘사돈 남 말’ 너무 심하다"

기사입력 2018-05-14 14:34 l 최종수정 2018-05-15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형수 폭언 녹음 파일’을 거론하면서 선거를 치르기 어렵다며 후보 교체를 요구하는 공세를 이어나가는 것에 대해 “사돈 남말하는 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 전 의원은 오늘(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 눈에 대들보는 못 보는 게 사람이긴 하지만 너무 심하다"라며 "사돈 남말하는 격"이라고 남 후보를 비난했습니다.

뒤이어 "민주당 당원으로서 나는 당연히 이재명을 찍을 거다. 제 눈에 대들보를 못 보는 남경필 후보의 사돈 남 말 때문에 일찍 밝힌다"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앞서 남 후보는 이날 아침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 후보가 자신의 친형과 형수에게 한 폭언·욕설이 담긴 음성파일을 언급하며 "(이 후보의) 생각과 말, 행동이 정상적으로 보기가 어렵다"라며 "함께 선거를 치르기 어렵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가 (음성파일을) 들

어보고 판단하라는 거다. 이미 듣고도 후보로 결정했다면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며 "안 들어봤다면 한 번 들어보고 민주당의 후보로 적합한지 판단하기 바란다"라고 압박하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해당 음성파일의 공개여부에 대해서는 "당에서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 그 문제는 조금 더 고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