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민희, “남경필 ‘사돈 남 말’ 너무 심하다"

기사입력 2018-05-14 14:34 l 최종수정 2018-05-15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형수 폭언 녹음 파일’을 거론하면서 선거를 치르기 어렵다며 후보 교체를 요구하는 공세를 이어나가는 것에 대해 “사돈 남말하는 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 전 의원은 오늘(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 눈에 대들보는 못 보는 게 사람이긴 하지만 너무 심하다"라며 "사돈 남말하는 격"이라고 남 후보를 비난했습니다.

뒤이어 "민주당 당원으로서 나는 당연히 이재명을 찍을 거다. 제 눈에 대들보를 못 보는 남경필 후보의 사돈 남 말 때문에 일찍 밝힌다"라고 글을 남겼습니다.

앞서 남 후보는 이날 아침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 후보가 자신의 친형과 형수에게 한 폭언·욕설이 담긴 음성파일을 언급하며 "(이 후보의) 생각과 말, 행동이 정상적으로 보기가 어렵다"라며 "함께 선거를 치르기 어렵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가 (음성파일을) 들

어보고 판단하라는 거다. 이미 듣고도 후보로 결정했다면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며 "안 들어봤다면 한 번 들어보고 민주당의 후보로 적합한지 판단하기 바란다"라고 압박하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해당 음성파일의 공개여부에 대해서는 "당에서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 그 문제는 조금 더 고민하겠다"고 답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특수본,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오전 소환
  • [굿모닝MBN 날씨]아침까지 강추위, 낮부터 영상권 회복…내일 곳곳 눈·비
  • 일본, 스페인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아시아 최초 2회 연속"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 [카타르] 주·부심 모두 여성…92년 역사 최초 '유리천장' 깨졌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