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 나무'인 채무제로 기념식수 철거…오늘 오후 3시

기사입력 2018-06-27 10:54 l 최종수정 2018-07-04 11:05


오늘(27일) 오후 3시 경남도청 정문 화단에 심어진 '채무제로 기념식수' 나무가 철거됩니다.

이 나무는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지난 2016년 6월 1일 채무제로 달성을 기념해 사과나무를 심어 이른바 '홍준표 나무'라고 불렸습니다.

하지만 나무 생육 여건이 좋지 않아 나무 세 그루가 말라죽었습니다.

처음 심었던 사과나무는 몇달 가지 못해 고사했고 주목으로 나무를 교체했지만 마찬가지로 말라죽었습니다.

경남도는 영양제를 주는 등 많은 방법으로 나무 살리기에 매달렸지만 효과가 없었습니다.


경남 지역 시민단체들은 해당 나무를 없앨 것을 요구해왔습니다.

지난해 9월 5일 적폐청산과민주사회건

설 경남운동본부는 '채무제로 기념식수' 표지석 앞에 "채무제로 허깨비는 도민의 피땀이라. 도민들 죽어날 때 홍준표는 희희낙락, 홍준표산 적폐잔재 청산요구 드높더라"라는 팻말을 세워 놓기도 했습니다.

지난 6월 19일에는 '홍준표 염치 제로 나무 철거. 홍준표 적폐 나무 즉각 철거하라'고 쓴 말뚝을 박아 놓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