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황교안 "출마 지역? 오란다고 안 가…내가 판단"

기사입력 2020-02-05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일 자신의 총선 출마 지역에 대해 "'이리 와라' 그러면 이리 가고, '인재 발표해라' 그러면 발표하고, 그렇게 하는 건 합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회의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어디에 출마할 것인가 하는 것은 제 개인의 문제로만 볼 게 아니"라며 "우리 당 전체의 전략 차원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렇지만 정해진 틀 안에서 (발표할) 시간을 얘기하고 (출마할) 장소를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저희는 이기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저희 당과 저의 총선 행보는 저의 판단, 저의 스케줄로 해야 한다. 이번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 필요한 큰 전략 하에 저의 스케줄도 짜고, 그런 것을 공유하고, 그 과정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 주자 2위인 자신이 1위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서울 종로에서 맞붙어야 한다는 주위의 압박은 '민주당이 짜놓은 프레임'일 뿐이라는 뜻으로 읽힌다.
황 대표는 새로운보수당과의 통합을 염두하고 최고위원회와 공천관리위원회의 위원 몫을 배정하냐는 질문에 "배정해야 통합이 이뤄질 수 있지 않겠나"라며 "앞으로 그렇게 해야 통합 과정에 맞춰갈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전날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이 오·만찬 회동에서 당의 '대폭 물갈이' 방침에 반발한 데 대해선 "특정 지역 의원뿐만 아니라 의원들의 의견을 (공관위에) 전달할 부분이 있으면 원활히 소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앞서 회의에서 "혼자 살려면 다 죽는 게 선거이고, 이번 총선에 당의 사활을 걸어야 한다"며 "총선 승리는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로 귀결된다. 정권 심판의 민심은 들끓고 있다. 우리 당이 분노한 민심을 받아낼 큰 그릇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지엄한 명령인 혁신과 통합을 이뤄내면

국민이 한배에 타 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일치단결해서 혁신과 통합을 이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이기지 못하면 내일은 없다. 소아(小我)에 집착해 각자도생하다 보면 국민이 주신 마지막 기회를 놓치게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모이는 행사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