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안하다" 편지 남긴 강도 덜미

기사입력 2006-08-07 10:32 l 최종수정 2006-08-07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대 남성이 자신의 강도 행각을 뉘우친다는 내용의 편지를 피해자에게 보냈다가 이것이 빌미가 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귀가하는 여성을 따라가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뺏으려한 혐의로 29살 윤 모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윤씨는 지난 4월 24일 오후 서울 송

파구에 살고 있는 34살 유 모 여인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빼앗으려다 유씨가 반항하자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윤씨는 범행 1달 뒤 유씨의 집 앞에 '미안하다'는 사과편지를 놓고 갔다 편지에 남겨진 지문을 토대로 수사에 나선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