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판교신도시 환경시설 집적화

기사입력 2006-08-30 14:42 l 최종수정 2006-08-30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판교 신도시내 하수처리장과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소각장 등 환경시설이 집적화돼 환경친화적으로 조성됩니다.
경기도와 한국토지공사에 따르면 판교동 근린공원 8호

인근에는 오는 2009년까지 모두 2천147억원이 투입돼 하루 4만7천톤을 처리할 수 있는 하수처리장과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소각장 등 3개 환경시설이 들어섭니다.
이 가운데 하수처리장과 쓰레기 자동집하시설은 완전 지하화하고 소각장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설치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속보] 구글, 결국 '30% 수수료' 모든 앱·콘텐츠에 물린다
  • [속보] 8월 산업생산 0.9%↓, 3개월 만에 감소…소비는 3.0%↑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고속도로 휴게소발 전파되면 방역범위 커진다…음식은 포장만 허용
  • 가족이 지역사회보다 감염 위험 6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