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박원순 "대형마트 의무휴업 11월 재개"

기사입력 2012-09-03 10:18 l 최종수정 2012-09-03 13:34

박원순 서울시장이 조례를 개정해 11월부터는 다시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3일)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형마트와 SSM의 의무휴업을 법원이 전반적으로 무효 선언한 것은 아니"라며 "구청 단위에서 조례를 개정하고 있어 11월쯤이면 다시 의무휴업을 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담배와 소주, 종량제봉투 등 50가지 물품을 대형마트가 판매할 수 없도록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 윤범기 / bkman96@mk.co.kr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