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딱지상품권' 발행한 회사 대표 구속

기사입력 2006-09-09 18:42 l 최종수정 2006-09-09 18: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른바 '딱지 상품권'을 발행해 유통시킨 혐의 등으로 혜성프리텔 대표 최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혜성프리텔이 경품용 상품권 지정업체에서 탈락하자 '딱지 상품권'을 발행해 이 중 50만장을 사행성 오락실에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최씨는 또 지난해 말

총판업자인 조모씨에게 경품용 상품권 판매권을 주겠다고 속여 8억2천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회사 본부장인 C씨가 상품권 발행 지정을 받기 위해 게임산업개발원 담당자에게 600만원을 건넸다고 진술을 토대로 로비 연루 의혹 등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고령 확진자 늘어…5월 이후 사망1명·위중2명·중증6명
  • 방역당국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연기 강력 요청"
  • "미국산 랍스터 관세 안 내리면 中·EU 보복 관세"
  • 美 전직 국방·외교관료 일제히 트럼프 비판
  • 질병관리청 '무늬만 승격'?…文 "전면 재검토"
  • '조국,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 유튜버 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