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라면 다시 끓여와"…승무원 폭행한 대기업 임원

기사입력 2013-04-21 20:00 l 최종수정 2013-04-22 0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 대기업 임원이 비행기 안에서 라면을 다시 끓여오라며 여성 승무원을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는데요.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해당 기업은 진상을 파악해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근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는 비행기 안.

모 대기업 임원이 갑자기 한 여성 승무원에게 잡지를 휘두르며 폭행을 가했습니다.

단지 밥이 설익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승무원이 밥을 바꿔주고 라면까지 끓여줬지만, 이번에는 라면이 짜다며 화를 냈습니다.

수차례 라면을 다시 끓여줬지만 계속해서 트집을 잡더니 결국 폭행까지 저지른 겁니다.

▶ 인터뷰 : 항공사 관계자
- "다른 밥으로 바꿔 드렸어요. 그런데 아예 밥 안 먹겠다. 라면 갖고 와라. 라면 갖다 드렸죠. 그런데 라면이 왜 안 익었느냐…."

승무원은 미국에 도착하기를 기다렸다가 폭행 사실을 알렸고 미국 FBI가 출동해 해당 임원은 결국 입국이 거부됐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SNS를 통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국제 망신이라며 비난을 쏟아냈고, 해당 대기업 측은 자체 조사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해당 대기업 관계자
- "사실 확인 중이고요, 지금 담당 감사 그룹에서 사실을 조사하고 있거든요."

항공사도 이번 사건을 중대한 문제로 보고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kgh@mbn.co.kr]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대선 D-40, 이재명‧윤석열 35% 동률…안철수 15% [한국갤럽]
  • [단독] 한밤중 1톤 트럭 음주 운전…해병대 하사가 추격해 신고
  • 이재명 '전라도 소외' 발언에 이준석 맹폭 "정신 나간 정치인"
  • 女사장에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 질문한 男손님
  • 강석우 "3차 접종 후 글 읽기 힘들다"…6년 맡은 라디오 하차
  • 55cm 폭설 뚫고 왔는데 식당 문 닫아…"주저앉은 손님 찾습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