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게임머니 팔아 챙긴 돈이 무려 15억원

기사입력 2013-06-27 08:42 l 최종수정 2013-06-27 08:45

서울 동작경찰서는 온라인 게임 '리니지Ⅱ'의 게임머니를 불법 환전해 15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로 이모(35)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동작구 상도동의 한 상가건물에 차린 사무실에서 컴퓨터 120대로 '리니지Ⅱ' 자동실행 프로그램을 돌려 비정상적으로 얻은 게임머니를 이용자들에게 팔아 15억여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명 '게임 자동사냥 프로그램'은 이용자가 조작하지 않아도 게임이 저절로 실행돼 게임머니를 비정상적으로 빠르게 얻을 수 있는 불법 프로그램으로 리니지 게임머니는 원칙적으로 구입할 수 없고 게임을 통해서만 획득할 수 있는 점을 악용한 것입니다.

조사 결과 이들 10명은 3교대로 근무하며 24시간 불법 프로그램이 가동되는 컴퓨터 120대를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이들이

친·인척 등 지인 명의를 빌려 만든 게임 계정 820개가 동원됐습니다.

인터넷 게임 커뮤니티에 게임머니 판매 글 등을 올려 구매를 원하는 이용자를 찾고, 이들에게 계좌로 돈을 입금받는 식으로 게임머니를 거래했습니다.

중·고교 동창 및 선·후배 관계인 이들은 모두 일정한 직업이 없던 차에 돈을 쉽게 벌려고 게임머니 불법 환전을 시작했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