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4백만 원짜리 내비게이션' 사기

기사입력 2013-06-27 20:02 l 최종수정 2013-06-27 2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 차량 운전자들에게 내비게이션은 필수품이죠.
그런데 좀 더 최신형을 설치하고 싶은 마음을 노린 사기가 어김없이 등장했습니다.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전화 판매 상담을 하는 한 텔레마케팅 사무실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책상 위에는 내비게이션 판매 요령이 빼곡히 적힌 종이도 눈에 띕니다.

▶ 인터뷰 : 전화 판매원
- "저는 나온 지 며칠 안 됐어요."

이 업체는 기존의 내비게이션을 무료로 최신 기기로 바꿔준다며 상담을 했습니다.

일단 최대 4백만 원인 기계 및 설치비용을 내면 같은 금액에 해당하는 휴대전화 무료 통화권을 주기 때문에 결국 공짜 아니냐며 꾀었습니다.

하지만, 사기였습니다.

무료 통화권은 가짜였고 휴대전화 요금은 꼬박꼬박 청구됐습니다.

▶ 인터뷰 : 남 모 씨 / 피해자
- "다음 달 초에 휴대폰 요금이 나가는데 휴대폰 요금이 그냥 그대로 통장에서 빠져나가고 전화도 안 받으니까 사기당했다고 느꼈죠."

최신 기기라던 내비게이션도 출시된 지 2년 된 구형이었습니다.

1천 명이 고스란히 당했고, 피해 금액도 40억 원에 달했습니다.

▶ 인터뷰 : 장보은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경제수사팀장
- "방문판매의 경우 14일 이내에 카드 취소가 가능하므로 현금보다 카드를 이용하는 것이 피해 방지에 도움이 되겠습니다."

경찰은 37살 고 모 씨 등 두 명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2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MBN뉴스 박광렬입니다.[widepark@mbn.co.kr]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