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충주서 공무원 4명 포함 110여명 성 매수자 적발

기사입력 2013-06-27 19:07 l 최종수정 2013-06-27 19:08

충북 충주에서 성매수를 한 남성 110여명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충주경찰서는 27일 모텔 등에서 성 매수한 혐의로 공무원 4명과 군인 3명을 포함해 남성 11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부터 3월 사이에 전단을 보고 성매매 알선책에게 전화를 걸어 약속된 모텔에서 15만원의 돈을 내고 성을 매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 가운데 공무원과 군인은 소속 기관에 비위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일 이들 성

매수자에게 '출장 성매매'를 알선한 A(27)씨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으며 A씨의 동생(24)과 성매매 여성, 전단지 제작업자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충주시내 주택가와 차량에 전단을 뿌린 뒤 이를 보고 찾아온 남성들에게 150여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