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무등록 외국환 범죄액 계산시 단순합산은 위법

기사입력 2013-12-01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무등록 외국환 업무를 처벌하면서 범죄액수를 산정시 입·송금액을 함께 더한 것은 잘못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습니다.
대법원 3부는 북한으로 불법송금을 알선한 혐의로 기소된 권 모 씨에게 벌금 2천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하급심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재판부는 권 씨의 행위를 범죄로 인정하면서도 의뢰인으로부터 입금받은 돈과 브로커에게 전달한 돈을 단순합산해 범죄액수를 정한 것은 잘못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권단체 소속인 권 씨는 북한에 가족을 둔 의뢰인들로부터 부탁을 받고 모두 30억 원을 전달해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석열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홍준표 "소환 대기 중보다 나아"
  • 정민용 "대장동 공모지침서 들고 시장실 방문"…야당 "이재명 위증"
  • "백악관보다 집" 바이든, 초반 지지도 '역대 최악 수준'
  • 밀폐된 생수에 구더기가? 중국 '국민 생수' 논란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