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사] 세월호 침몰할 때 화물 톤수도 조작했다.

기사입력 2014-05-01 20:02 l 최종수정 2014-05-01 2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을 때, 청해진 해운 직원들은, 화물량을 조작하기에 바빴습니다.
스스로 과적을 사고 원인으로 직감하고, 빠져나갈 구멍부터 만든 겁니다.
강진우 기자 입니다.

【 기자 】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던 오전 9시 38분.

침몰 소식을 전해 들은, 인천 본사 물류 담당인 김 모 씨와 제주지사 이 모 씨의 전화가 시작됩니다.

사고 이유가 화물 과적이라고 직감한 이들은 화물량을 줄이자고 약속하고, 180톤의 화물을 줄이게 됩니다.

출발지와 도착지에서 화물량의 서류를 조작하면 사고 원인을 제공했다는 화살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판단한 겁니다.

이런 진술은 합동수사본부가, 미리 체포한 본사 물류 팀장 김 모 씨로부터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수백 명이 수장되는 동안 육지에 있던 선사 직원들은 제 살길 찾기에 혈안이 돼 있었던 겁니다.

세월호에 실린 화물들은 과적도 모자라, 결박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화물차와 컨테이너들은, 바닥에 설치된 받침대에 고정하고, 쇠줄로 결박하는 '고박' 과정이 있어야 하지만, 고박 장치도 없었고, 결박 마무리도 제대로 안 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스탠딩 : 강진우 / 기자
- "합동수사본부는, 과적과 화물량 조작에 승무원뿐만 아니라 육상에 있는 선사 직원들까지 연류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MBN 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박인학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송현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경영 악화라며 전기료 올린 한전, 억대 연봉자는 3천 명?
  • 장제원, 경찰 폭행한 아들 문제에 "어떤 처벌도 달게 받아야"
  • 코로나 신규확진 2천771명…역대 두번째 최다 규모
  •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