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토막살인 자주 발생하는 시화호, 왜?

기사입력 2015-04-05 19:41 l 최종수정 2015-04-05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시화호에서 토막 살인 사건이 일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이맘때와 2008년에도, 끔찍하게 토막난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이상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3월 26일, 시화호 매립공사 현장에선 한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7개월 전에 실종된 42살 우 모 씨의 시신이 머리가 잘린 채 발견된 겁니다.

2008년엔 안양 초등학생 살해 사건의 피해자 우예슬 양의 시신 일부가 시화호 주변에서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시화호는 경기도 안산과 시흥, 화성에 걸쳐 있는 인공호수로 대규모 습지가 조성돼 있습니다.

화성과 시흥 등 연쇄 강력사건 지역으로 둘러싸인데다 갈대가 빽빽한 습지마저 있어 시신을 유기하게 적합한 지형인 겁니다.

▶ 인터뷰(☎) : 곽대경 /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시화호 주변은) 일자리를 찾아서 이동하는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을뿐더러 유흥가가 발달해있는 그런 지역적 특성들이 있기 때문에 범죄의 발생에 영향을 준 걸로 보입니다."

1년 만에 또다시 시화호에서 발생한 토막 살인 사건.

경찰은 기동대 100여 명을 동원해 시화호 인근을 샅샅이 뒤지면서 경계를 강화하고 있지만,

인근 주민들의 불안은 높아만 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편집: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정영학 육성 첫 공개…"대장동 개발구역 지정" 언급
  • [단독] "황무성, 사직서 쓰고 재신임 받으라"…녹음파일 입수
  •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 법원 공무원도 '포주'였다…8,800여 차례 성매매 알선
  • 이재명, '소시오패스'에 분노하더니…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 [영상] "이런 경우는 처음"…아이 친 택시에 부모가 건넨 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