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속활자 직지 복원 완료,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보다 78년이나 앞섰다?

기사입력 2016-01-20 0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 직지심체요절 상·하권이 모두 복원이 완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9일 청주시는 고인쇄박물관 금속활자 주조전시관에서 ‘직지 금속활자 복원사업 결과보고회’를 열고 복원된 금속활자를 공개했다.

청주시는 2007~2010년 조선왕실 주조 금속활자를 복원한 데 이어 2011년부터 18억1000만원을 투입해 ‘고려시대 금속활자 복원사업’을 진행했다.

밀랍주조법은 벌집의 찌꺼기를 가열해 얻어지는 밀랍에 글자본을 붙여 글자를 새긴다. 이어 흙으로 감싸 주형을 만들고 밀랍을 녹여낸 공간에 쇳물을 부어 활자를 만드는 방법. 이 같은 방법으로 638년만인 지난해 12월24일 직지 상·하권 금속활자 3만여개의 복원을 완료한 것이다.

현재 원본이 없는 직지 상권 등은 1378년 간행된 목판본 직지의 내

용을 참고했다. 글자체는 직지 글자와 같은 활자로 찍은 것으로 알려진 ‘자비도량참법집해’의 번각본 등에서 집자했다.

1455년 인쇄된 서양 최초의 금속활자인쇄본 구텐베르크의 42행 성서보다 78년이나 앞섰다. 상권은 없고 하권 1권만 유일하게 프랑스 국립도서관 동양문헌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속활자 직지 복원 완료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민주당 단독 처리…"협치 파괴" vs "책임 마땅"
  • 북한, 5일 동안 3번째 탄도미사일…한미일 연합훈련·해리스 부통령 방한 겨냥했나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혐의 30대 남성 구속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김진태 강원지사 "내 이야기다" 한마디에 영화 흥행 차질 항의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