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모를 2달간 차에…왜?

기사입력 2016-04-28 10:54 l 최종수정 2016-04-28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국을 돌며 떠돌이 생활을 하다 올해 1월부터 어머니를 모시고 한 야산 움막생활을 한 아들,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노모는 추위와 달라진 환경 등에 적응하지 못해 숨졌는데...
사망신고를 하지 않은 채 시신을 2달여 간 차에 싣고 다닌 아들이 검거됐다고 합니다.

*해당 내용은 관련 동영상 참고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