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伊, 출산율 타개 '생식의 날' 캠페인 역풍…"낳고 싶어도 못 낳는다!"

기사입력 2016-09-02 10:09

伊, 출산율 타개 '생식의 날' 캠페인 역풍…"낳고 싶어도 못 낳는다!"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부가 심각한 저출산을 타개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도입한 '생식의 날' 캠페인이 단단히 역풍을 맞고 있습니다.

1일 일간 라 레푸블리카, 뉴스통신 안사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오는 22일을 '생식의 날'로 정하고 이번 주부터 소셜미디어 등에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이탈리아 보건부에 비난이 빗발치고 있습니다.

보건부는 '아름다움에는 나이가 없지만, 생식력에는 나이가 있다'는 문구 옆에 젊은 여성이 모래 시계를 들고 있는 사진을 담은 광고, 침대 위 이불 밖으로 커플의 발이 삐져 나온 사진을 배경으로 '젊은 부모, 창의적이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문구가 담긴 광고 등을 선보였습니다.

그러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이용자뿐 아니라 정치인들도 이 같은 홍보는 성 차별적일 뿐 아니라 난임 부부, 일자리가 없어 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하는 청년층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반이민 정책을 펼치는 극우성향의 정당 북부리그(NL) 소속의 정치인 로베르토 칼데롤리는 정부의 캠페인은 청년층이 직면한 문제들에 대한 세심함이 결여돼 있다며 베아트리체 로렌친 보건부 장관의 사임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이탈리아인 500만명을 절대 빈곤 상태로 내몬 정부가 '생식의 날' 캠페인에 재원을 쏟아붓는 것은 웃기는 일"이라며 "정부는 모든 것이 잘 돌아가고 있고, 국민이 주머니에 두둑한 돈을 갖고 있으며, 위기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정말로 믿고 있는 것 같다"고 꼬집었습니다.

집권 민주당(PD)의 델리아 무레르 의원도 "생식과 임신이라는 민감한 주제에 이 같은 방식으로 접근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런 광고로 젊은 여성에게 압박을 가하기 보다는 이탈리아 젊은이들이 집을 떠나고,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데 걸리는 시간과 같은 경제적인 측면에 대한 더 광범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반(反) 마피아 작가로 유명한 로베르토 사비아노는 "정부 캠페인은 임신을 할 수 없는 사람, 안정적인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아이를 갖고 싶어도 못 갖는 청년층 모두에게 모욕감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탈리아의 청년 실업률은 39.2%로 유럽연합(EU)에서 그리스, 스페인에 이어 3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로렌친 장관은 이에 대해 "'생식의 날'은 안전한 성관계부터 불임 치료에 이르기까지 생식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캠페인에 문제점이 있다고 생

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탈리아는 현재 여성들의 합계 출산율이 1.39명으로 EU 꼴찌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에서 작년에 출생한 아기는 48만8천명에 그쳐 1861년 공화정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저출산 현상이 심각한 국가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