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도심 속 '작은 학교', 특성화 교육으로 부활할까

기사입력 2016-10-13 07:00 l 최종수정 2016-10-13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 도심에는 아이들이 없어 폐교 위기에 내몰리는 초등학교들이 많은데요.
특성화 교육으로 이런 학교들을 살리기 위한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초등학교 여학생들이 아이돌의 춤을 흐트러짐 없이 보여주고,

꼬마들은 알록달록한 의상을 입고 외국의 한 민속 행사를 재연합니다.

바이올린 연습과 영어 동화책 읽기도 한창입니다.

이 학교에서 매일 진행되는 특성화 활동입니다.

학생 총원은 181명,

남산이 코앞인 서울 도심인 탓에 학생 수는 통폐합 위기에 놓일 정도로 적지만, 이런 학교에 가는 것이 아이들에겐 신나기만 합니다.

▶ 인터뷰 : 조성민 / 서울 용암초등학교 6학년
- "(학교) 뒷산이 남산이라 여러 가지 생물을 관찰하면서 과학 시간에도 도움이 됐고 올라가면서 친구들과의 우정도 돈독해졌던…."

특성화 활동 수준은 웬만한 전문학원 급이지만, 교습비는 무료입니다.

▶ 인터뷰 : 박영주 / 서울 용암초등학교 교장
- "무료로 하는 교육활동이 너무나 많아요. 악기 지도나 연극이라든가 이중 언어 등 어떤 것이든 무료로…."

서울시 교육청은 내년부터 학생 200명 이하인 8개 학교를 선정해 학교당 예산 1억 원과 우수교원 확보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습니다.

소규모 학교에는 원거리 전학도 허용됩니다.

▶ 인터뷰 :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 "서울 전역 통학 학구 운영을 통해 맞벌이 가구나 직장 맘 자녀는 학구 외 전·입학을 허용하고…."

장거리 통학생을 위한 스쿨버스도 운영할 계획이어서 작은 학교를 살리기 위한 시도가 어떤 결과로 나타날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