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동절 맞아 노동자 '1만 명' 도심 행진..."노동3권 보장"

기사입력 2018-05-01 17:15 l 최종수정 2018-05-08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동절(근로자의 날)인 1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서울 도심에서 1만여명 규모로 '128주년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대회를 열고 "한국 사회의 노동을 새로 쓰자"면서 "모든 노동자의 일할 권리가 보장되는 한국 사회를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으로 평화 기운이 확산하고 있다"면서 "한반도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 상태가 완화해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노동자들에게도 새로운 기회와 희망이 올 수 있다"고 짚었습니다.

또한 민주노총은 선언문을 통해 구조조정·정리해고 중단,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직장 내 성 평등 실현 및 성차별·성희롱·성폭력 철폐, 이주노동자 차별 철폐, 노동3권 보장, 사회안전망 강화, 재벌 개혁 등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대회에는

벨기에 철도노조 집행부 5명과 미국 전쟁반대노조협의회(US Labor Against the War) 관계자 20여명도 참석해 연대의 뜻을 전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정의당 노회찬·심상정 의원도 참석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오후 3시 30분께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과 종로 일대를 행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5살 딸 흉기로 찌르고 자해 시도한 엄마…생명 지장 없어
  • [영상]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앞당겨질 듯…11월 집단면역 형성"
  • 오세훈 "나경원은 초보·인턴시장…업무파악만 1년 걸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