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담배 경고그림 교체, 전자담배에도 '발암' 사진

기사입력 2018-12-24 07:14 l 최종수정 2018-12-24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담배 경고그림 교체/사진=보건복지부
↑ 담배 경고그림 교체/사진=보건복지부

담뱃갑에 붙이는 경고그림과 문구가 새로 교체됩니다. 새 경고그림은 암으로 뒤덮인 폐사진 등 실제 환자의 병변과 적출 장기, 수술 후 사진을 이용하는 등 표현 수위가 한층 높아졌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어제(23일) 담배 제조·수입업자는 이날부터 출고되는 담뱃갑에 새로운 경고그림과 문구를 붙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암 유발을 상징하는 경고그림이 표시됩니다.

궐련담배용 경고그림은 총 10종입니다. 폐암, 후두암, 구강암, 심장질환, 뇌졸중, 간접흡연, 임산부 흡연, 성기능장애, 조기 사망, 치아변색 등 10개의 흡연 폐해 주제를 담고 있습니다.

전자담배용 경고그림의 수위도 세졌습니다. 액상형 전자담배(니코틴 용액 사용)에는 니코틴 중독 가능성을 상징하는 쇠사슬이 감긴 목 사진이 부착되고,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암 유발 가능성을 표현하는 암 덩어리 사진이 쓰입니다.

경고그림뿐 아니라 문구 역시 보다 간결하고 명확하게 흡연의 위험을 알리는 방향으로 바뀌었습니다.

새로운 경고 문구는 질병 발생이나 사망 위험 증가 정도를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하고, 흡연의 손실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바뀌었습니다.

전자담배용에는 '니코틴에 중독, 발암물질에 노출'이라는 경고문구가 공통으로 들어갑니다.

담배 경고그림 교체/사진=보건복지부
↑ 담배 경고그림 교체/사진=보건복지부

정부는 2016년 12월 23일 경고그림 표시 제도를 시

행하면서 2년마다 그림을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동일한 경고그림으로 인해 경고 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복지부는 2017년 19세 이상 흡연율이 전년보다 1.6%포인트 떨어졌다고 집계했습니다. 복지부는 흡연 경고그림과 금연구역 확대 등의 비가격정책이 지난해 흡연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열차 운행 재개
  • 중국, 신규 확진자 수 23명... 신장지역 외 안정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