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충동적 자살…사채 수사 계획 없다"

기사입력 2008-10-03 11:01 l 최종수정 2008-10-03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 최진실 사망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경찰서는 오늘(3일) 오전 중간 수사발표에서 최진실 씨의 자필 메모와 주변인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최 씨가 충동적으로 자살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습니다.
경찰은 고 안재환 씨에게 사채를 빌려줬다는 괴담과 관련해 최 씨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수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최 씨가 사건이 일어나기 전날, 악

성 루머를 유포한 모 증권사 직원과 통화를 하다가 눈물을 흘리는 과정에서 눈이 부어 CF 촬영을 하지 못했고, 매니저 등이 최 씨를 위로하려고 함께 술을 마셨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씨는 모 여성잡지 김 모 기자와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마지막 통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미복귀 화물차 운행정지 처분…내일은 민주노총 총파업
  • 남욱 "정영학, 이낙연 측에 대장동 자료 넘겨"…윤영찬 "사실무근"
  • 16강전에서 브라질에 1-4 패배…8강 진출 좌절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