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광양제철소 올해 들어 잇단 사고 '안전 불안 가중'

기사입력 2019-12-24 15:48 l 최종수정 2019-12-31 16:05



수개월 전 불꽃과 검은 연기를 발생시킨 정전사고로 주민 불안을 야기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또다시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고 때마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관계기관이나 관련 기업 모두 뾰족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24일) 오후 1시 14분쯤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5분 차이를 두고 2차례 발생하고, 폭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치솟아 올라 현재 진화를 완료한 상태나 부상자가 5명이나 발생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습니다.

사고원인은 정확한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지만, 올해 들어 광양제철소에서만 수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해 주민 우려가 깊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7월 1일에는 정전이 발생해 고로 5기 가운데 4기의 가동이 중단돼 주민 불안을 키웠습니다.

제철소 내부에 설치된 변전소 차단기를 수리하는 작업 중 정전이 발생해 코크스로(cokes oven) 굴뚝에 설치된 안전장치인 안전밸브가 열리면서 불꽃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았습니다.

화재나 폭발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검은 연기가 인근 태인동과 금호동에 퍼지면서 주민들이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이를 두고 광양제철소 환경오염개선 시민공동대응 등 환경단체는 "초대형 환경 오염사고로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광양제철소 정전사고 등 포스코 중대 재해 해결을 위한 민관합동 조사를 하라"고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앞서 6월 1일 오전 9시 38분쯤에는 광양 제철소 내 포스넵(니켈 추출 설비)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포스코 소속 37살 김모 씨와 정비 협력업체 소속 62살 서모 씨가 다쳤습니다.

서씨는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고, 김씨는 파편을 맞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환원철(철의 산화물을 환원 시켜 만든 매우 미세한 잿빛의 쇳가루) 저장 탱크 보수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포스코의 최정우 회장도 "조금만 방심해도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매 순간 경각심을 갖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

고 당부하기도 했지만, 또다시 안전사고가 발생하면서 공염불에 그쳤습니다.

광양시 한 시민은 "제철소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대형 사고인데, 매번 대책을 발표해도 사고가 반복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