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1회 6실점’ 나이트, 홈런 2방에 좌절

기사입력 2013-06-27 21:07


[매경닷컴 MK스포츠(목동) 표권향 기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외국인 투수 브랜든 나이트가 1회 홈런 2방으로 대량실점해 시즌 6승 도전이 좌절됐다.
나이트는 2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0피안타(2홈런) 3볼넷 5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외국인 투수 브랜든 나이트가 1회 홈런 2방으로 대량실점해 시즌 6승 도전이 좌절됐다. 사진(목동)=김영구 기자<br />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외국인 투수 브랜든 나이트가 1회 홈런 2방으로 대량실점해 시즌 6승 도전이 좌절됐다. 사진(목동)=김영구 기자
2회 이후 제구력을 잡아 무실점 호투를 펼쳤지만, 1회에만 허용한 6실점은 타격이 컸다. 타선도 결정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힘을 보태지 못했다.
나이트는 초반 변화구의 제구가 불안정했다. 주무기인 싱커가 스트라이크존에서 낮게 떨어지지 않고, 높게 제구를 형성해 SK 타자들에게 집중타를 맞았다.
SK는 나이트의 변화구를 집중 공략했다. 나이트는 1회에만 안타 5개를 얻어맞았다. 1사 1,2루에서 시속 143km 싱커를 높게 던졌다가 박정권에게 선제 3점 홈런을 허용했다.
나이트는 홈런 한방에도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이재원, 박재상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뒤 조인성에게마저 3점 홈런을 맞았다. 시속 130km슬라이더가 너무 높게 날아갔다.
홈런 2방으로 6실점을 하며 염경엽 감독에게 고통을 안겨줬지만 2회 이후 희망을 안겨줬다.
나이트의 싱커에 힘이 붙으면서 SK 타자들을 요리했다. 2회 선두타자 정근우에게 2루타를 맞은 후 싱커로 정면 승부해 6타자를 연속 아웃시켰다. 4회와 5회에는 2사 이후 제구가 흔들리며 1,2루의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후속타자를 범타로 막

았다.
나이트가 힘을 내기 시작했지만, 넥센 타선은 힘을 내지 못했다. 1회와 2회, 4회 3번의 만루 찬스를 잡았으나, 결장타 부족으로 2점 밖에 뽑아내지 못했다.
나이트는 2-6으로 뒤진 6회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승리투수 요건을 놓쳤다.
[gioia@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