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PO 2차전] ‘아, 이종욱’ 류제국 “4차전 등판은 불가능”

기사입력 2013-10-17 1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서민교 기자] LG 트윈스 1선발 투수 류제국이 한국에서 치른 첫 포스트시즌 등판에 대해 아쉬움과 만족감을 동시에 드러냈다.
류제국은 지난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109개의 투구수를 기록하며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으나 팀의 승리를 이끌진 못했다. 그러나 탈삼진 8개를 잡는 등 포스트시즌에서도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지난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초 LG 선발 류제국이 2실점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MK스포...
지난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초 LG 선발 류제국이 2실점 후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
류제국은 17일 2차전을 앞두고 훈련에 동참했다. 이후 취재진을 만난 류제국은 “대체로 만족한다”면서도 “(이)종욱이 형한테 1회 3루타를 허용한 것을 제외하고 괜찮았다”고 밝혔다. 류제국은 결국 이종욱을 홈으로 불러들여 선취점을 내줬다.
류제국이 특히 아쉬운 것은 이종욱이기 때문이다. 그는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종욱이 형에 대한 연구를 가장 많이 했다. 직구 투심을 던지면 안 치거나 파울이 나올 줄 알았는데 싱커가 아닌 커터식으로 안쪽으로 휘어들어가 맞았다”며 “너무 가볍게 생각한 것 같다”고 자책했다.
그러나 류제국은 1회 이후 안정을 찾으며 6회 마운드를 내려갈 때까지 무실점 투구로 흔들리지 않았다. 류제국은 “긴장을 많이 하긴 했다. 사인 미스도 있었다. (홍)성흔이 형의 마지막 타석에서 직구 사인이었는데 변화구를 던졌다. 삼진이 되긴 했지만 사인 미스였다. 미안했다”며 “긴장을 많이 하긴 했나 보다”라고 쑥스럽게 웃었다.
류제국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호텔에 들어와 곧바로 쓰러져 잤을 정도로 긴장을 심하게 했다. 그는 “보통 1회에 긴장을 하는 편이다. 경기 끝나고 긴장이 풀려 쓰러져 일찍 잤다”

면서도 “1차전 부담감이 확실히 크더라. 그래도 페넌트레이스 최종전보다는 덜 했다. 그땐 순위가 결정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부담이 더 컸다”고 털어놨다.
류제국은 LG가 5차전까지 가야 다시 등판이 가능하다. 그는 “4차전은 나가기 힘들다. 5차전이나 한국시리즈에 올라간다면 다시 등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min@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