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고등학생’ 김연빈·박재용 “선배들한테 많이 배우겠다”

기사입력 2015-02-26 1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삼척) 전성민 기자] “삼촌이라고 해야 할지 형이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아직은 형이라고 하고 있어요.”
호칭을 하는 것마저 쉽지 않다. 한국 핸드볼 남자 대표팀의 막내 김연빈(18·부천공고)과 박재용(18·대전 대성고)이 평생 잊지 못할 대표팀 첫 번째 연습을 무사히 마쳤다.
윤경신(42)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은 26일 강원도 삼척시에 위치한 삼척고등학교에서 훈련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윤경신 감독을 비롯해 정강욱 코치, 선수 22명이 함께 손발을 맞췄다.
김연빈과 박재용 사진(삼척)=전성민 기자
↑ 김연빈과 박재용 사진(삼척)=전성민 기자
이번에 선발된 선수들의 평균연령은 26.9세로 지난해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에 나섰던 대표팀(29.8세)에 비해 2.9세 낮아졌다. 평균 연령을 낮추는데 에는 고등학생인 두 선수의 역할이 가장 컸다.
이번 대표팀에서 나이가 가장 많은 임덕준(35)과는 17세 차이가 난다. 윤경신 감독은 당장이 아닌 미래를 보고 두 선수를 선택했다.
윤 감독은 “(김)연빈이나 (박)재용은 아직 고등학생이다. 이들이 대표 선수로 뛰는 것을 보면 다른 고등학교 선수들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몇 년 후에는 대선수로 성장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기에 최고의 자양분이다. 보고 배울 것이 널려 있다. 김연빈은 “같은 왼손잡이 형들이 슛을 어떻게 던지는지 유심히 봤다. 많이 배웠다”며 연습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박재용은 같은 골키퍼 포지션인 박찬영(32) 이창우(32) 안준기(24)와 함께 훈련을 하며 선배들의 노하우를 전수 받았다. 팀 연습 때는 대표 선수들의 슛을 직접 막아보기도 했다.
윤경신 감독에게 “골키퍼가 하나도 못 막는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박재용은 묵묵히 공을 향해 힘껏 손을 뻗었다. 패기만큼은 칭찬 받을만 했다.
박재용은 “선배들과 실력 차가 많이 나서 부담된다.

하지만 선배들이 가족처럼 편하게 해주셔서 즐겁게 훈련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평소 롤모델이였던 이창우와 함께 훈련하는 것만으로도 박재용에게는 많은 도움이 된다.
고등학생인 두 선수는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고 가슴 뛰는 연습을 했다. 한국남자 핸드볼의 미래들이 윤경신 감독 밑에서 어떻게 자라게 될지 주목된다.
[ball@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