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메시` 제외 바르셀로나, 레반테에 5골 실패…무패 우승 실패

기사입력 2018-05-14 07:18 l 최종수정 2018-05-14 0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올해 목표로 세운 무패우승에 실패했다. 리오넬 메시가 빠진 여파가 컸다.
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시우다드 데 발렌시아에서 열린 2017-18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37라운드 레반테와의 원정에서 4-5로 충격패했다.
바르셀로나는 수아레즈와 쿠티뉴, 우스만 뎀벨레가 공격진을 이끌고 이니에스타, 부스케츠, 라키티치가 중원에 배치됐다. 메시는 이날 결장했다.
이에 홈팀 레반테는 보아텡과 마르티가 투톱으로 바르셀로나의 뒷공간을 노렸다. 초반부터 경기를 레반테가 주도했다. 전반 9분 보아텡이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30분 보아텡은 다시 추가골을 넣었다. 이에 바르셀로나는 베르마엘렌을 빼고 피케를 투입하는 등 수비진에 변화를 줬다.
바르셀로나의 수아레즈와 메시. 사진=AFPBBNEWS=News1
↑ 바르셀로나의 수아레즈와 메시. 사진=AFPBBNEWS=News1
전반 38분 마침내 바르셀로나의 만회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쿠티뉴. 그러나 후반 1분, 3분에 바르디와 보아텡에게 골을 헌납하며 다시 흐름은 레반테로 넘어갔다. 이게 끝이 아니었다. 후반 11분에 바르디에게도 골을 내주면서 점수는 1-5까지 벌어졌다.
후반 14분과 29분 쿠티뉴의 연속골로 따라붙은

바르셀로나는 후반 26분 수아레즈의 페널티킥까지 성공하며 1점 차로 좁히며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는가 했지만,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이날 경기는 레반테의 보아텡과 바르셀로나의 쿠티뉴가 각각 헤트트릭을 기록하는 난타전이었다. 바르셀로나는 첫 패배를 안게 됐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주군' 잃은 박원순계 흩어지나? 뭉쳐서 영향력 발휘하나?
  • [속보] 박원순 장례위 "내일 영결식 코로나 고려 온라인으로"
  • 프랑스에서 승객에 마스크 착용 요구했다 집단 구타당한 기사 끝내 사망
  • "신고했더니 취하 종용"…1년 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어떻기에
  • 기재차관 김용범 "한국판 뉴딜 구상, 미·유럽 고용안전망 반면교사 삼아"
  • 채팅앱서 만난 중학생 5년 동안 협박해 성폭행…징역 8년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