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연장 15회 돌입...WS 최다 이닝-최장 시간 기록 경신 [WS]

기사입력 2018-10-27 15:14 l 최종수정 2018-10-27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역사를 썼다.
27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양 팀간 월드시리즈 3차전은 연장 15회에 접어들었다. 월드시리즈 경기가 연장 15회까지 간 것은 월드시리즈 역사상 최초다.
앞서 연장 14회 승부는 세 차례 있었다. 2015년 뉴욕 메츠와 캔자스시티 로열즈의 1차전, 2005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3차전, 1916년 보스턴 레드삭스와 브루클린 로빈스의 2차전이 그것이었다.
3차전 승부가 15회를 넘겼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3차전 승부가 15회를 넘겼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다저스가 3회말 작 피더슨의 홈런으로 먼저 앞서갔지만, 보스턴이 8회초 재키 브래들리 주니어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며 승부가 길어졌다. 연장 13회 양 팀이 1점씩 내면서 승부가 계속됐다.
이날 경기는 14회 경기 도중 월드시리즈 최장 시간 기록을 이미

경신했다. 앞선 기록은 2005년 화이트삭스와 휴스턴이 세웠던 5시간 41분이었다.
양 팀은 불펜과 벤치 자원을 총동원하며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보스턴은 4차전 선발로 예고됐던 네이던 이볼디를 12회말에 올렸다. 4차전은 다른 투수가 선발로 나올 예정이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뉴욕시장 딸, 흑인사망 시위 참여했다 체포…엄마가 흑인
  • 9분간 흑인 목누른 미 경관 왜 3급살인?
  • 코스닥 52주 만에 최고치···바이오주 약진
  • QR코드가 뭐길래…강남구도 도입
  • 진중권 "박광온 고작 저 사진 때문에 보좌진들…"
  • 민경욱 "지하철 타는 법 배웠다" 누리꾼들 반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