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시애틀, SS 세대교체 원한다...필리스 크로포드 `눈독`

기사입력 2018-12-02 0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리빌딩으로 방향을 선회한 시애틀 매리너스, 유격수 세대교체를 원하고 있다.
'디 어슬레틱' 칼럼니스트 켄 로젠탈은 2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매리너스가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유격수 세대교체를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주전 유격수 진 세구라(28)를 필리스에 내주는 대가로 필라델피아 내야수 J.P. 크로포드(23)를 받는 트레이드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P. 크로포드는 지난 2017년 빅리그에 발을 들였다. 사진=ⓒAFPBBNews = News1
↑ J.P. 크로포드는 지난 2017년 빅리그에 발을 들였다. 사진=ⓒAFPBBNews = News1
매리너스는 이번 오프시즌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을 단행하고 있다. 포수 마이크 주니노, 좌완 선발 제임스 팩스턴, 우완 불펜 알렉스 콜로메를 트레이드로 정리했고 2루수 로빈슨 카노와 마무리 에드윈 디아즈도 트레이드를 앞두고 있다.
세구라는 다음 정리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선수다. 지난해 6월 5년 7000만 달러에 2023시즌에 대한 팀 옵션을 포함해 그와 계약을 연장했지만, 두 시즌만에 관계를 정리하기를 원하는 모습이다.
세구라는 2018시즌 144경기에 출전, 타율 0.304 출루율 0.341 장타율 0.415 10홈런 63타점 20도루의 준수한 성적을 냈고, 올스타에 뽑혔다. 높은 대가를 받기 위해서는 지금이 트레이드

의 적기일 수도 있다.
매리너스가 눈독들이고 있는 크로포드는 지금은 은퇴한 칼 크로포드의 사촌으로 알려진 선수다. 정상급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던 그는 2017년 빅리그에 데뷔, 2년간 72경기에서 타율 0.214 출루율 0.333 장타율 0.358 3홈런 18타점의 성적을 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