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임찬규의 비시즌 훈련삼매경, 이끌어주는 든든한 형들

기사입력 2018-12-21 0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황석조 기자] 오승환, 차우찬, 그리고 류현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임찬규(26·LG)의 비시즌은 든든한 형들이 함께 한다.
최근 잠실구장에 출근해 운동삼매경에 빠진 임찬규. 오전 11시경부터 출근해 해가 질 때까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훈련에 몰입한다. 순간 정신차리면 어느새 저녁시간이 다 돼 있다고. 홀로 하는 게 아니다. 팀 동료들도 있지만 특히 메이저리거이자 야구선배인 류현진과 함께하며 이것저것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혼자 운동을 하다가 현진이형을 만났고, 처음에는 (현진이형) 하는 것을 따라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본격적으로 같이 해보게 됐다”고 밝힌 임찬규는 “기회라고 생각했다. 막상 같이 해보니 (현진이형은) 타고난 것 외에도 노력하는 게 정말 많더라. 현진이형과 똑같이 하다보면 힘들어서 따라가지 못할 때도 있는데 그때마다 형이 함께 소리내주고 따라오게 이끌어준다”고 설명했다.
임찬규(사진)가 비시즌 매일 같이 잠실구장에서 훈련을 매진하고 있다. 사진=황석조 기자
↑ 임찬규(사진)가 비시즌 매일 같이 잠실구장에서 훈련을 매진하고 있다. 사진=황석조 기자
임찬규는 류현진과 함께 어깨보강 운동 3시간, 복근 30분, 팔꿈치 30분, 웨이트 1시간, 스트레칭 등 체계적으로 훈련을 하고 있다. 그간 기초훈련을 하다 20일부터 서서히 캐치볼도 시작했다고.
올해 류현진이 함께하고 있는 임찬규는 지난해의 경우는 일본 오키나와에서 오승환, 차우찬과 함께 훈련을 펼쳤다. 2년 연속 선배들과 같이하며 스스로에게도 의미 있는 시간이 되고 있다. 임찬규는 “승환이형은 마무리투수답게 짧고 굵은 (훈련)스타일이다. 강도가 엄청 센 파워트레이닝 형식이다. 현진이형은 견고하더라. 보강운동부터 차곡차곡 진행한다는 느낌이다”고 특징을 전했다.
임찬규는 “아버지께서 항상 지금 형들에게 배우고 느낀 이 행

복과 고마움을 잊지 말라고 강조하신다. 우찬이형 역시 나중에 제가 후배들에게 이와 같이 베풀 수 있는 선배라 되라 이야기한다”며 “저도 팀에서 중간 정도 나이가 되는데 더 지나면 (후배들에게) 챙겨줄 수 있는 것들 당연히 챙겨주고 싶다”고 의젓한 각오를 전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