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승부처는 역시 2쿼터…높이의 힘 발휘한 KB, 연패탈출

기사입력 2018-12-24 2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황석조 기자] KB스타즈로서는 역시 2쿼터가 승부처였다. 박지수가 중심된 장점이 발휘되며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KB는 24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프로농구 OK저축은행과 경기서 61-48로 승리했다. KB로서는 마침내 지긋지긋한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OK저축은행은 연승도전에 실패했다.
양팀은 1쿼터 17-18로 팽팽한 구도를 형성했다. KB가 오히려 스코어에서 밀렸다. 플레이는 세밀하지 못했고 상대에게 기회를 많이 넘겨줬다.
2쿼터부터 강점을 발휘한 KB스타즈가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사진=WKBL 제공
↑ 2쿼터부터 강점을 발휘한 KB스타즈가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사진=WKBL 제공
하지만 2쿼터 중반이 넘어가며 흐름이 바뀌었다. 예상된 강점이 발휘된 것이다. 2쿼터는 외국인선수가 뛸 수 없다. 박지수가 있는 KB는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수 있는데 초중반은 양 팀 모두 저득점 공방이 이어졌지만 KB가 서서히 기회를 마련했다. 특히 OK저축은행이 박지수의 높이를 수비하다보니 KB는 상대적으로 외곽에서 공간이 생겼고 심성영 등의 3점포가 터저나오며 순식간에 달아났다. 1쿼터 1점차 승부는 2쿼터 종료 후 34-26으로 변해있었다.
후반에도 흐름은 달라지지 않았다. 이미 기선을 잡은 KB는 더 효율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점점 공수 리바운드가 늘었고 야투 정확도도 높아졌다. 박지수의 골밑존재감도 커져갔다. OK저축은행과의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48-33, 3쿼터에는 점수차가 더 커졌다.
4쿼터부터는 KB가 완전히 주도권을 쥔다. 박지수의 높이를 앞세운 공수가

갈수록 위력을 더했다. OK저축은행은 단타스가 중심 된 공격을 펼쳤으나 KB 수비에 번번이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KB는 심성영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고 쏜튼 역시 22점을 기록했다. 1쿼터를 5분여만 뛴 박지수는 2쿼터 이후 중요한 역할을 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