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추)일승이랑 다시 한 번...” 유재학 감독의 이유 있는 오리온 구애

기사입력 2019-03-21 1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청담) 황석조 기자] 베테랑 감독의 센스(?)가 딱딱한 미디어데이를 부드럽게 만들었다.
21일 서울 청담 리베라호텔 베르사유홀에서는 2018-19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정규시즌 우승팀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이대성과 함께 전자랜드, LG, KCC, 오리온, KT의 사령탑 및 대표선수가 참가했다.
미디어데이는 초중반 분위기는 비장함이 흘렀다. 6개팀 모두 자신의 팀 우승을 자신하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감독들 출사표에서도 “우승”라는 말이 쏟아지며 열기를 더했다.
분위기가 누그러진 것은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의 유머가 나오기 시작하면서부터다. 유 감독은 다른 5개팀 모두가 현대모비스를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자 “결정났는데 여기서 끝내죠”라고 말하면서도 “저는 오리온을..(우승후보로 꼽는다). 일승이(추일승 감독)가 더 늙기 전에 한 번 해봐야하지 않겠나”고 밝혀 좌중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에 추 감독은 민망한 듯 웃어보였다.
유재학(위쪽) 감독이 21일 청담동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서 추일승(아래쪽) 감독과의 재미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진=KBL 제공
↑ 유재학(위쪽) 감독이 21일 청담동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서 추일승(아래쪽) 감독과의 재미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진=KBL 제공
그런데 유 감독의 추 감독 애정(?)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질문이 나올 때마다 연신 추 감독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 감독은 4강에서 버거운 팀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버거운 팀은 없다”면서 또 “추일승 감독이 올라왔으면 좋겠다. 더 늙기 전에 한 번 더 해보고 싶다”고 다시 애정을 보였다. 추 감독 얼굴도 붉어지며 민망해했다.
유 감독은 오리온팀에 질문하는 시간에 다시 한 번 “어렵게 6강에 온 것 축하한다. 우리 다시 더 해보자”고 말하며 이번에는 참기 힘든 듯 스스로도 웃음보를 터뜨렸다. 그와중에도 유 감독은 “더 늙기 전에”라는 말을 빼먹지 않았다. 추 감독은 웃어보이면서도 뒤를 돌아 유 감독을 향해 애교 섞인 항의의사를 표시했다.
유 감독과 추 감독은 베테

랑 감독으로서 KBL를 이끄는 대표 명장으로 꼽힌다. 이번에도 정규시즌 우승팀, 10연패를 딛고 올라선 다크호스팀 사령탑 자격으로 다시 플레이오프 무대에 섰다. 유 감독과 추 감독은 베테랑 사령탑으로서 분위기를 달구고 서로를 위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덩샤오핑의 후계자'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사망
  • 파월 "12월 금리인상 속도 늦춰야"…뉴욕증시 급등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월드컵 17번 '최다' 중계 88세 해설자…"아직 라디오 중계가 더 좋아"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