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전 엔론 CEO 24년형 선고

기사입력 2006-10-24 06:27 l 최종수정 2006-10-24 0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최대의 기업 스캔들을 불러온 지난 2001년 엔론사 파산과 관련해 기소된 제프리 스킬링 전 엔론 최고경영자가 24년 4개월 수감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심 레이크 미국 지방법원 판사는 미 휴스턴 법원에서 엔론 사건 관련 증인 일곱 명의 증언을 들은 후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스킬링 전 CEO는

지난 5월 엔론사의 도산을 불러일으킨 사기와 음모, 그리고 내부 거래 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습니다.
미국 역사상 두번째 큰 도산으로 기록되고 있는 지난 2001년 엔론의 파산으로 5천 600여 명이 일자리를 잃고 미 주식시장에서 약 680억 달러에 달하는 주식 가치가 감소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