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양평동 공장주 수해 집단 손배소

기사입력 2006-08-04 15:42 l 최종수정 2006-08-04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양평동 주민들의 소송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 일대 공장주 90여명이 국가와 지자체, 시공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수재가 부실한 공사와 감리, 공무원들의 과실이 합해져 발생한 만큼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양평동 주민 4백여명은 3차례에 걸쳐 위자료 천만원씩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냈고, 공장주 232명도 시공사 등을 상대로 구상금 소송을 낸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도심 한복판서 또 몽골인끼리 폭력
  • [단독] 마당에 곰이 어슬렁…지리산 반달곰 또 민가 출몰
  • 당정 "그린벨트 해제 검토"…주택공급확대 TF도 본격 가동
  • 미, 경제 활동 재봉쇄…모더나 "전원 항체반응"
  • "키 크고 성적 오르고" 거짓 광고…바디프랜드 검찰 고발
  •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