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자활 자금 700만 원 씩 지원

기사입력 2006-08-30 15:32 l 최종수정 2006-08-30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용회복위원회와 시중은행들은 1년 이상 성실하게 빚을 갚아온 16만명의 신용불량자를 대상으로 최고 7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오는 11월부터 금융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창업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하다고 밝혔습니다.
신복위는 16만명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300~700만 원씩 연 2~4% 이율로 융자를 해 주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기업은행 등 7개 은행이 20억원씩 총 140억원으로 기금을 조성해 신용회복위원회에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보이스피싱 하려다가…피해자가 수금책 직접 잡았다
  • 피살 공무원, 자진 월북으로 추정 왜?…"빚 많았다" 증언도
  • 아내 탄 차량 바다에 빠뜨린 남편…대법 "살인 아닌 과실"
  • 고려대, 강남 유흥업소서 '법카' 수천만 원…종합감사서 적발
  •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이동 경로와 역할은?
  •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대상 맞나" 문의 빗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