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5천만원 초과 은행 예금자 109만명

기사입력 2006-10-24 10:37 l 최종수정 2006-10-24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인당 예금보호 한도인 5천만원을 넘는 은행 예금자가 109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금보험공사는 국회 재경위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올해 6월 말 현재 은행의 5천만원 초과 예금자는 109만1천700명으로 예금액은 310조 천866억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1인당 평균 예금은 2억8천만원으로 이들 예금자가 은행 파산때 예보에서 받지 못하는 예금보호 한도의 초과분은 25
5조원이 넘습니다.
예보는 2001년부터 올 8월까지 176개 부실 저축은행과 신협의 정리 과정에서 예금자 50만명에게 4조8천억원의 보험금을 지급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죽음에 오열
  • MS CEO "한국 디지털 뉴딜은 새로운 기회"
  • 영동 금강서 10살 초등생 물에 빠져 사망
  • 롯데월드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 종료"
  • 무쓸모 땅값 부풀려 판매한 '기획부동산' 일당
  • 용인서 7명 추가 확진…리치웨이·쿠팡물류센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