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주택시장 급랭 막아라"...LTV·DTI 1년 연장한다

기사입력 2016-04-28 15:11 l 최종수정 2016-04-28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를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원리금 상환 압박이 다음달부터 전국으로 확대되는 상황에서 LTV·DTI 규제까지 강화될 경우 주택시장이 급랭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정부는 또 생애최초주택구입자금 대출 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1%대로 낮추기로 했다. 주택 주력 구입층으로 진입하고 있는 30 중·후반 에코붐세대(1979~1992년생) 내집마련을 돕고 주택시장 수요기반을 다지기 위한 포석이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은 28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LTV·DTI를 각각 70%와 60%로 1년 더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8월 1년 한시적으로 완화한 규제를 지난해 한 차례 연장한 데 이어 올해 또 연장하기로 한 셈이다.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주택시장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해 관계부처가 논의를 거쳐 LTV·DTI 규제 합리화 조치를 내년 7월까지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연장 방침을 일찌감치 밝힌 것은 그만큼 주택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어서다. 최근 주택시장은 지난해보다 거래와 가격 상승폭이 줄고 공급과잉 우려까지 나오면서 상승동력을 상실했다는 평가다. 게다가 조선·해운 구조조정까지 겹치면서 수요기반 붕괴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LTV·DTI 규제를 다시 강화할 경우 가뜩이나 움츠러들고 있는 주택시장에 찬물을 끼 얹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조치로 풀이된다.
국토부는 ‘맞춤형 주거지원을 통한 주거비 경감방안’을 일환으로 생애최초주택구입자 디딤돌 대출금리는 사상 최저인 1.6%까지 낮추기로 했다. 생애최초 대출 금리가 1%대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월세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주택 구매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계층은 확실히 지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신혼부부에 대해서는 전세(버팀목)

대출 금리도 낮춰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신혼부부 버팀목대출 금리는 최저 1.8%까지 떨어지게 된다.
국토부는 중산층·청년 주거 불안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날 뉴스테이와 행복주택 공급도 합쳐서 3만가구 늘리기로 했다. 2017년까지 총 30만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