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30개월 이상 쇠고기 수입금지 추진

기사입력 2008-06-03 02:05 l 최종수정 2008-06-03 02:05

여권이 30개월 이상의 쇠고기를 수입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비서실 참모들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시위와 관련해 일괄 사의를 표명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여권이 30개월이 넘는 쇠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놓고 미국측과 물밑 교섭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쇠고기 수입 조건을 보다 엄격히 하는 조치를 논의하도록 미국측에 양해를 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 측과 체결한 수입위생조건을 무효화 하는 것으로 사실상 재협상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관계자는 또 미국이 이에 동의할 경우 쇠고기 재협상을 공식화하고 재협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정부는 아직까지 우리 정부의 관보게재 유보와 재협상 검토 방침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 무역대표부는 다만 사태파악을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비서실이 일괄 사의를 표명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미 류우익 실장이 최근 쇠고기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실상 사의를 표명했고 청와대 비서실 직원들에게도 이 같은 뜻을 전달했다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의견 조율이 이뤄지지 않아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고 류 실장의 사의 표명 얘기도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참모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할 경우 개각폭은 당초 알려진 4~5명 수준에서 확대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