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SPC그룹, 서울시와 장애인 일자리 지원사업 MOU

기사입력 2018-12-20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9일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서울도서관점'에서 열린 '장애인 취업 및자활 직원사업 공동협력'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SPC그룹 김범호 부사장, 행복한베이커리 서울도서관점 서현종 점...
↑ 19일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서울도서관점'에서 열린 '장애인 취업 및자활 직원사업 공동협력'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SPC그룹 김범호 부사장, 행복한베이커리 서울도서관점 서현종 점장, 조건이 바리스타, 서울시 윤준병 행정1부시장, 서진욱 바리스타,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SPC그룹은 지난 19일 서울시 및 재단법인 푸르메(이하 푸르메재단)와 함께 '장애인 취업 및 자활 지원사업 공동협력'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3년 맺은 '행복한베이커리&카페' 사업 협약이 만료됨에 따라 이를 연장하기 위한 협약식이다.
이 사업은 장애인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와 자립기반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13년 최초로 체결됐다.
'행복한베이커리&카페'는 장애인 직원들이 직접 제품 생산과 서비스를 담당하는 카페 브랜드로 기업, 지자체, 복지기관이 협력하는 새로운 형태의 민관협력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SPC그룹이 매장 설비와 인테리어, 직원 교육을 지원하고, 서울시는 매장 공간 마련 및 행정 지원, 푸르메재단은 발달장애인 채용과 매장 운영을 담당한다. 이 프로그램으로 SPC그룹의 'SPC행복한재단'은 2015년 서울시로부터 '민관협력 우수기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SPC그룹, 서울시, 푸르메재단은 향후 5년간 매장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상호 운영에 협력해 보다 많은 장애인 바리스타가 당당하게 사회에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장애인 일자리 지원을 넘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사회통합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며, "공공영역과 기업, 비영리재단이 협력하여 사회에 기여하는 모범적인 사례로,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부분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더 많은 장애인들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딸에게 해줄 말은 '아빠는 숨쉴 수 없었다'뿐"
  • 수도권 집단감염 일파만파…"지역규모 예측불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