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두바이유 6개월만에 60달러선 붕괴

기사입력 2006-09-14 09:52 l 최종수정 2006-09-14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두바이유 현물가격이 6개월여만에 59달러대로 하락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두바이유 현물가는 배럴당 59.50달러로 전 날에 비해 1.76달러 내려갔습니다.
두바이유 현물가가 59달러대를 기록한 것은 거래일 기준으로 3월말 이후 처음입니다.
브렌트유 현물가도 배럴당 61.28달러로 전날보다 0.68달러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미국 서부텍사스중질유 현물

가는 전날에 비해 배럴당 0.22달러 오른 64.02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석유공사는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조치 추진을 위해 압력 행사를 강화할 것이
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WTI가 오름세를 보였지만 두바이유는 시차로 인해 이런 영향 받지 않아 하락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與 '4차 추경' 필요성 제기... "일단 예비비로 긴급 지원"
  • 평택 팽성대교 아래서 중국 국적 30대 숨진 채 발견
  • [속보] 정부 "교회 집단감염 방지 조치 재시행 또는 강화방안 검토 중"
  • 정총리 "기상예보 적중률 높여야 해... 근본적 대책 세우겠다"
  • 진중권 "文에 세 번 뜨악"... 與 신동근 "불타는 적개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