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 '원유가 연동제' 폐지 추진…우유 값 떨어지나

기사입력 2015-11-06 10:54 l 최종수정 2015-11-06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우유는 더 심각합니다.
공급은 넘치는데 원유가격은 요지부동이고 업체들은 재고 부담에 적자까지 보고 있는데요.
급기야 정부가 낙농가의 생산비를 고려해 우유가격을 정하는 '원유가 연동제'를 손보기로 했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유가공업체의 보관 창고입니다.

▶ 인터뷰 : 정규해 / 기자
- "원유는 보관이 쉽지 않아 이처럼 분유 형태로 말려서 보관하는데 보시듯 창고를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업체들의 분유 재고량은 무려 2만 톤. 200mL 우유 13억 5천 개 분량인데 적정량의 3배를 넘습니다.」

「2011년 구제역 파동 이후 젖소 사육을 장려하면서 생산량은 늘어난 데 반해」「소비는 계속 줄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떨어져야 할 원유가격은 요지부동입니다. 원유가 연동제라는 제도 탓입니다.」

▶ 인터뷰 : 박상도 / 유가공협회 전무
- "원유의 가격이 생산비와 마진, 인센티브까지 보장해주는 시장논리에 역행하는 가격 구조로 인해 원유 생산량이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급기야 정부가 칼을 빼들었습니다.

「젖소 수천 마리의 도축을 결정했고,」

▶ 인터뷰 : 정동수 / 젖소 사육 농가
- "낙농가들이 (젖소를) 고기소로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마리당 150만 원 이상씩 낙농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농가의 원유 생산량을 보장하는 쿼터 규모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낙농가의 생산비를 감안해 우유가격을 정하도록 한 원유가 연동제도 사실상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시장 상황에 맞춰 우유 값이 생산가격 아래로 내려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농가 반발이 예상되는데다 수급 상황에 따라 수시로 변하는 정부정책에 대한 비난도 피할 수 없어 보입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헝다그룹, 내일 채권 이자 일부만 지급…중국 정부는 방관
  • 상대국 지목하진 않았지만…바이든-시진핑 유엔 연설 신냉전 기류
  • 젊은층 떠난 빈자리에 외국인…너무나 달라진 '고향 풍경'
  • "살인사건" 신고 뒤 숨진 아들…노모는 흉기에 찔려 숨져
  • 이재명 "조선일보·국민의힘 감사…토건비리 영원히 안녕"
  • 김부선 "재명 씨, 대장동 알려줬으면 우리 관계 비밀일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