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식약처, 자궁근종 치료제 울리프리스탈의 간손상 부작용 안전성서한 배포

기사입력 2018-03-23 09:58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자궁근종 치료제 '울리프리스탈'을 사용할 경우 매달 최소 1회 이상의 간기능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안전성서한은 유럽집행위원회(EC)가 울리프리스탈 제제를 복용하거나 복용을 중단한 이후 정기적인 간 기능 검사를 실기하도록 조치한 데 따른 것이다.
복용을 중단한 뒤에도 2~4주 이내에 추가 검사를 실시할 것을 식약처는 당부했다. 국내에서는 신풍제약이 울리프리스탈 제제 이니시아정을 수입해 판매 중이다.
다만 간기능 검사를 해야 하는 사람은 자궁근종을 치료할 목적으로 1회 5mg씩 지속적으로 복용하는 환자로, 응급 피임을 목적으로 1회 30mg을 복용한 환자는 조치 대상이 아니라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현재 국내에서 해당 제제 사용에 따른 심각한 간 손상 사례는 보

고된 바 없으나 부작용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제품의 '사용 시 주의사항'에 해당 내용을 반영할 예정"이라며 "해당 제제를 복용하는 동안 구역, 구토, 상복부 통증, 식욕 부진, 무력감, 황달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사·약사와 상담하라"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