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CJ제일제당, 첫 해외진출 인니 법인 30주년…글로벌 교두보

기사입력 2018-12-20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 공장 야경. [사진 제공=CJ제일제당]
↑ CJ제일제당 인도네시아 파수루안 바이오 공장 야경. [사진 제공=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20일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섬에 위치한 파수루안(Pasuruan) 바이오 공장에서 현지 진출 30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988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법인은 CJ제일제당은 물론 CJ그룹 전체 최초 해외법인이다. 현재 CJ제일제당은 인도네시아뿐 아니라 중국, 말레이시아, 브라질, 베트남 등에서 총 11개 바이오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기념식에서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는 "CJ제일제당은 인도네시아를 기반으로 글로벌 최고 수준의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파수루안 공장을 비롯해 모든 임직원의 지난 30년간 노고와 뜨거운 열정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동안 파수루안 바이오 공장의 연간 생산규모는 설립초기 1만t 수준에서 현재 25만t으로 늘었다. 지난해에는 라이신 누적 생산량 300만t을 돌파했다.
올해 CJ인도네시아 바이오 사업은 약 6억 달러(한화 6463억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전체 생산량의 90%를 유럽과 아시아 등으로 해외 수출하는 만큼 세계 최대 규모 사료용 아미노산 생산기지로서의 입지도 더욱 굳히게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출발해 30년간 양질의 성장을 거듭해온 CJ제일제당의 글로벌 바이오사업은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매출 2조원을 넘어섰다. 올해도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며 2조8000억 원 가량의 연간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CJ제일제당은 라이신

·트립토판·핵산·발린·농축대두단백의 5개 품목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에 올라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진출 30주년을 기점으로, 세계화와 현지화를 동시에 추구하는 글로컬라이제이션 전략을 기반 삼아 지속적인 글로벌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신미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데릭 쇼빈 '2급 살인' 혐의로 격상…분수령 될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