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표준지 공시지가 오늘 발표…서울 땅값 '두 자리 수' 오르나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9-02-12 07:00 l 최종수정 2019-02-12 0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를 오늘(12일) 발표합니다.
시세에 비해 지나치게 낮게 평가돼 있어 현실화가 필요하다는 정부 말대로, 고가 부동산을 중심으로 대폭 인상이 예상됩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국내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서울 명동 네이처리퍼블릭입니다.

지난해 공시지가는 1㎡당 9,130만 원이었는데, 올해는 1억 8,300만 원으로 2배 급등할 전망입니다.

정부가 단독주택에 이어 시세보다 저평가된 토지 역시 공시지가를 올리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입니다.

지역별로 대표성을 가진 전국 50만 개 필지에 대한 공시지가를 오늘(12일) 발표하는데, 서울이 14.1%, 광주 10.7%, 부산은 10.3%가량 올라 전국이 평균 9.5%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서울의 상승폭은 7% 올랐던 지난해의 2배로 12년 만에 가장 많이 오를 전망입니다.

▶ 인터뷰 : 김은진 / 부동산114 리서치팀장
- "고가부동산일수록 더 오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서울 강남권이나 중구 일대 중심상업지의 공시지가가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제는 땅에 매기는 세금의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가 오르면, 땅주인들이 세입자에게 부담을 전가할 수 있다는 겁니다.

상권을 활성화시킨 상인들이 높아진 임대료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쫓겨나는 이른바 '젠트리피케이션' 우려도 나옵니다.

▶ 인터뷰(☎) : 선종필 / 상가뉴스레이다 대표
- "건물주의 표준지 공시지가 인상에 따른 세금 부담이 임대료로 전가될 가능성이 많이 있어 보입니다."

한편, 서울 강남구나 중구처럼 20%를 넘는 상승률이 예상되는 지역은 하향 조정을 요구하고 있어, 인상 폭이 다소 낮아질 수도 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속보] 소상공인 등 690만명에 최대 500만원…일자리 27만개 만든다
  • 취재진도 당황한 강원 눈폭탄...차량 견인에 교통사고 잇따라
  • 흑석동 집으로 떠난 김의겸, 국회의원으로 돌아오나
  • [영상] 쯔양, 놀이기구 소시지 먹방 해명 "에버랜드와 사전협의"
  • '이현주 논란' 진실은?…"왕따당했다" vs "갑자기 잠수" [종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