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건보 보장성 확대 원하지만, 보험료 추가 부담은 부정적"

기사입력 2019-12-16 08:07 l 최종수정 2019-12-23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 대부분이 건강보험 보장성을 현재보다 확대하는 것을 원하지만, 이를 재정적으로 뒷받침하는데 필요한 적정 건강보험료를 추가로 부담하는 데는 부정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16일)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내놓은 '2019년 건강보험제도 국민 인식조사' 결과입니다. 연구팀은 지난 8∼9월 전국 만 19∼69살 건강보험 가입자(피부양자 포함) 2천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개별 면접 조사방식으로 희망 건보 보장률과 보험료 추가 부담 의향 및 금액 수준을 알아봤습니다.

그 결과 국민이 희망하는 건보 보장률은 평균 73.1%였습니다. 2017년 현재 건보 보장률(62.7%)보다 10.4%P 높은 수준입니다. 전체 개인 진료비의 70% 이상을 건강보험에서 보장해주고, 나머지 30% 미만만 환자 자신이나 민간의료보험을 통해 조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조사대상자 10명 중 7명꼴(69.6%)로 건보 보장률이 70% 이상 돼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건보 보장성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는데 필요한 충분한 수준의 보험료 인상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보험의 충분한 보장성을 위해 현재보다 월평균 최대 얼마까지 건강 보험료를 더 부담하실 수 있느냐'는 질문에 '월 2만 원 이상'은 5.9%에 불과하고 '월 1만∼2만 원 미만'도 14.7%에 그쳤습니다.

'월 5천 원∼1만 원 미만'이 27.8%로 가장 많았고, '월 3천 원 미만' 16.6%, '월 3천 원∼5천 원 미만' 12.1% 등이었습니다.

'전혀 부담할 의향이 없다'는 답변도 22.9%에 달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추가 부담 의향 평균 보험료는 월 7천533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인구 고령화 등 환경변화에 맞춰 보험료 이외에 건강보험 제도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데 필요한 재원 확보방안(다중응답)으로는 국가지원을 첫손으로 꼽았습니다.

즉 응답자의 50.4%는 '국가 예산 항목 중 다른 부분의 비중을 축소하는 대신, 보건의료 부문에 대한 국가지원 비중 확대 조달 방안'을 가장 선호했습니다.

다음으로는 '건강보험료의 소득 부과 기준(연간 2천만 원 이하 이자 배당의 금융소득 등)을 확대해 재원을 조달해야 한다'(39.2%), '담배에 부과되는 건강증진부담금을 인상하거나 술 또는 비만 유발 식품에 대해서도 건강증진부담금을 부과'(35.6%), '의료 보장세 신설 등을 통해 국민의 조세 부담을 확대해 조달해야 한다'(29.3%) 등이었습니다.

이어 '국민 각자가 민간 의료보험 상품에 가입해 대비해야 한다'(28.3%), '추가 의료비용은 병·의원을 이용하는 환자들 각자가 직접 부담해야 한다'(20.8%) 등 순이었습니다.

건강보험제도와 관련해 국민은 '보험료 인상'을 가장 우려하면서 '보험재정'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대해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진은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려면 보험료 인상은 어쩔 수 없다"면서 "비록 적은 금액이지만 추가 보험료 부담 의사가 있는 사람이 77.1%로 나온 만큼 추가 지불에 대한 반감을 줄일 수 있도록 공평한 부과체계로 개선하는 등 사회적 합의를 끌어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건강보험제도에 대한 종합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76.2점으로 전년도(2018년) 보다 4.3점 상승했습니다.

지난 1년간 의료기관 이용 경험과 관련해서 의료기관을 이용한 가구는 83.9%(1,679명), 의료기관 이용 경험이 없는 가구는 16.1%(321명)로 나타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